• ETRI, 4G 도움 없이 음영지역 등에 서비스 가능한 소프트웨어 기술 개발
  • 트래픽 분산, 체감통신속도 향상 등 통해 5G 콘텐츠와 서비스 품질향상 기대

ETRI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로 5G 단독모드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형 기지국에서 LTE(4G) 도움 없이도 5G를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해당 기술은 향후 사용자에게 대용량 고품질 데이터나 5G 특화망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쓰일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5일 '5G SA 스몰셀(Small Cell)' 소프트웨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건물 내부, 인구 밀집 지역, 음영 지역 등에서 4G 도움 없이 5G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트래픽을 분산하고, 체감 통신속도를 높이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5G 서비스는 4G망과 5G망을 같이 쓰는 비단독모드(NSA)와 5G망만을 쓰는 단독모드(SA)로 구분된다. 기술 개발 속도와 국가·통신사업자별 투자 계획 사정을 반영해 5G 표준이 나뉘어 제정됐기 때문이다.

5G 상용화 이후 지금까지 비단독모드 서비스가 대부분이었으나, 최근 단독모드 서비스도 시작되고 있다. 이에 매크로 기지국과 동일한 기능을 제공하면서 전송 용량과 서비스 영역을 저렴한 비용으로 늘릴 수 있는 스몰셀(소형 기지국)을 단독모드로 구현할 기술이 필요했다.

ETRI는 5G 단독모드 스몰셀을 위한 통신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퀄컴 FSM100 5G RAN 플랫폼에 올려서 5G 스몰셀 단독모드 기지국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만들어진 시제품과 단독모드 기능을 탑재한 상용 단말 스마트폰 간 통신을 하면서 기능을 검증했다. 

연구진은 AR글래스를 이용한 교육 서비스, 재난안전문자, VoNR(5G 기반 음성통화) 등을 시연했다. 5G를 이용해 대용량 콘텐츠를 주고받고 LTE 기반 기술보다 정교하게 위치, 방향을 구분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음을 선보인 것이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5G에 할당된 주파수 중 3.5GHz 중대역을 사용하며 현재 개발된 최신 기지국용 칩셋과 주어진 하드웨어 환경에 최적화를 이뤘다. 실제로 시연에서는 5G 상용 단말 32대가 동시 접속하면서 이론상 낼 수 있는 최대 성능을 선보였다. 

연구진은 수년간 기가급 고속 데이터 처리, 다양한 프레임 구조를 지원하는 5G 스몰셀 스케줄링 기술, 빔 관리 알고리즘 등 관련 노하우를 축적하면서 본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일규 ETRI 이동통신연구본부장은 "지난해 밀리미터파 NSA 스몰셀 소프트웨어 개발에 이어, 이번 기술 확보로 다양한 5G 스몰셀 제품을 국산화할 원천기술 확보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퀄컴은 "ETRI 5G 단독모드 스몰셀 SW의 성공적인 개발에 퀄컴이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ETRI와 차세대 5G 스몰셀 기술 개발을 이끌고 5G의 전 세계 획산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최성호 IITP PM은 "스몰셀 중소기업 제품들을 경쟁력 있게 상용화하고 5G 인프라를 구축하거나 5G 특화망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하는 데도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진은 5G 단계별 표준에 따라 차세대 규격에 맞게 기술을 고도화하는 한편, 스몰셀 기능 분할, 셀 배치, 동적 무선자원 관리 알고리즘, 자가 구성 네크워크, 다중 연결기술 등 성능 개선을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