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왼쪽),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가 7일 ‘게임 한류의 확산 및 한류관광 활성화 협력’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펄어비스]

펄어비스가 한국관광공사와 ‘게임 한류의 확산 및 한류관광 활성화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펄어비스 신작 ‘도깨비(DokeV)’ 내에서 한국 여행을 경험하는 다양한 방식의 홍보마케팅에 나서는 게 협약의 골자다.
 
도깨비는 도깨비를 찾아 떠나는 모험을 독특한 세계관으로 풀어낸 수집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펄어비스는 지난 8월 유럽 최대 게임쇼인 ‘게임스컴 2021’에서 도깨비 게임 트레일러를 공개해 글로벌 게이머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현실과 가상공간을 넘나드는 화려한 오픈월드 외에도 한옥, 솟대, 돌담, 해태상, 전통놀이, 국내 명소 등 한국적인 요소를 담고 있다.
 
김경만 펄어비스 최고사업책임자(CBO)는 “도깨비는 차세대 게임엔진으로 구현한 고퀄리티 그래픽과 높은 수준의 자유도로 메타버스 세계를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며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게임 한류 확산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숙 한국관광공사 한류관광팀장은 “세계 게임시장의 점유율 5위를 차지하고 있는 K게임의 위상이 높다”며 “향후 게임이라는 플랫폼을 활용해 잠재적인 방한 수요로서 글로벌 유저들을 목표로 한 맞춤형 홍보마케팅을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