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용적인 정부, 실력 있는 정부가 국민의 소망”
 

12월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지난 5년을 돌아보면 문재인 정부는 국가를 자신들의 어설픈 이념을 실현하는 연구실 정도로밖에 여기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소득을 인위적으로 올려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앞뒤가 뒤바뀐 정책으로 수많은 청년과 취약계층이 일자리를 잃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어리석은 부동산 정책으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폭등했다”며 "지방에 있는 주민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수도권 주민들은 뛰어오르는 집값에 아우성”이라고 했다. 이어 “가진 것이라고는 집 한 채밖에 없는 퇴직자들이 이제 집을 팔아 세금을 내야 하는 형편이 됐다"며 "내 집 마련의 꿈이 사라진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는 또 어떤가”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제 무너져버린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국민의 일상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시간이다. 상처 입고 흩어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때”라며 “패거리 정치, 이념에 물든 구시대 정치를 퇴출할 기회”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정의로운 대통령이 앞장서고 정당과 정파를 초월해 능력 있는 관료와 전문가가 함께해 슬픔과 고통에 신음하는 국민의 생계부터 챙겨야 할 때”라며 “실용적인 정부, 실력 있는 정부가 국민의 소망이다. 통합민주 정부가 국민이 추구하는 방향이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무엇보다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청년들이 자기 뜻을 펼 수 있는 일자리를 찾고, 젊은 부부가 마음 놓고 아이를 낳아 키울 수 있는 나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