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위원장 측이 5일 혼외자 논란에 관해 "성폭력으로 원하지 않는 임신을 하게 됐지만, 그 생명에 관한 책임을 지고 있다"라며 어린 자녀와 가족에 관한 보도와 비난을 멈춰 달라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삼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 폐쇄적인 군 내부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 난 상태였기 때문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지고 양육하려는 마음으로 출산하게 됐다"라며, "조 전 위원장은 위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자녀들을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현 배우자를 소개받아 만나게 됐다. 현 배우자는 물론 그 부모님께도 위 사실을 말씀드렸다. 그분들은 이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줬다. 그 노력으로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함께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양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의 자녀들은  차영구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과는 전혀 관련 없다. 허위 사실로 피해를 본 차영구 전 정책실장 역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관한 형사고소 등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이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이재명 대선 후보, 송영길 대표 및 더불어민주당에 깊은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송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조 전 위원장은 민주당 선대위 인재영입 1호로 발탁되었으나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으로 사흘 만에 물러났다. 조 전 위원장은 12월 3일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자녀 실명을 공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