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CMP "8일 베이징서 개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월 11일 베이징에서 속개된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 전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내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최고위급 경제회의인 중앙경제공작회의가 다음 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오는 8일 베이징에서 중앙경제공작회의를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4일 보도했다.

중앙경제공작회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한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정치국원, 국무위원을 비롯해 각 지방정부 지도자와 주요 국유기업 수장들이 참석한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만큼 중국 관영언론은 폐막 후에나 관련 소식을 보도한다. 회의에서 결정된 구체적인 경제정책 운용 방향과 목표는 내년 3월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때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정부공작보고를 통해 드러난다.

특히 이번 중앙경제공작회의는 중국의 경제 성장세가 눈에 띄게 둔화한 상황에서 열리는 것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1분기 18.3%까지 올랐던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3분기 5% 아래로 떨어졌다. 게다가 디폴트 위기로 떠오르고 있는 부동산 산업 위축, 전력 대란, 코로나19 확산세 등의 악재로 중국 경제는 급격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스태그플레이션 우려도 높아지면서 중국 당국이 경기 부양책을 폭넓게 적용하기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SCMP는 "올해 회의는 하반기 경제성장 둔화를 경고한 가운데 열린다"며 "최근 코로나19 무관용 정책, 공격적인 기술 분야 규제, 부동산 시장 억제 조치 등 중국을 둘러싼 논쟁이 커진 점도 주목된다”고 했다.

내년 경제 정책 방향은 경기 안정화를 우선할 것으로 예상된다. SCMP는 이번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선 내년도 경제성장률 목표도 잠정적으로 정하게 되는데, 5%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