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미국·러시아 정상회담…우크라이나 관련 논의 초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1-12-05 10:2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7일(이하 현지시간) 화상회담을 가진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양국 정상의 회담 계획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러시아 매체에 화상회담이 확정됐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과 러시아 양국 정상은  지난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첫 정상회담을 했으며, 이후 7월 전화통화를 끝으로 공식 대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회담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열려 이와 관련한 양국의 대응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사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경 주변에서 이뤄지는 러시아의 군사적 활동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전달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우크라이나 주권 및 영토적 통합성에 대해 지지하고 있다는 것도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미국과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싸고 연일 강도 높은 긴장을 이어가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앞서 정보당국의 문건을 입수해 러시아가 내년 초에 병력 17만5000명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여러 전선에서 공격할 수 있다고 보도해 우려를 키웠다. 

푸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의 영향력 확대를 법적으로 막아 달라는 요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푸틴 대통령의 외교담당 보좌관 유리 우샤코프는 “옛 소련권 지역으로 나토의 영향력이 커지고,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러시아 이웃 국가에 무기 시스템 배치를 막는 것을 법률적으로 보장해야 하며, 이 같은 문제가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월 미국이 러시아 외교관과 가족 등 50여명에게 미국을 떠날 것을 지시하고, 러시아 역시 12월 1일 모스크바 주재 미국대사관 외교관들에게 내년 1월 말까지 떠날 것을 요구하는 등 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라 갈등의 봉합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