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 미추홀구 소재 한 교회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의심자가 발생해 첫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앞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의 부인과 장모, 지인등 3명이 지난 28일 해당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3일 백브리핑에서 해당 교회 관련 추가 확진자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부인 등 3명이 교회에서 접촉한 411명과 다른 시간대 예배에 참석한 369명에 대한 코로나 검사가 전날부터 진행되고 있다. 박 팀장은 “추가 확진자들이 계속 나올 가능성이 있다. (추가 확진자가 증가하면) 오미크론 변이 관련해서 시설 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첫 사례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숫자가 시시각각 변동되고 있다. 규모가 정리되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교회 담임 목사는 지난 2일 본인 SNS를 통해 "교회에서 이번에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 이로 인해 폐를 끼치게 돼 인천 지역 주민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