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임인원 축소, 집합금지도 검토
  • 정부 “중대본 논의 통해 결정, 아직 정해진 바 없어”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0명대가 나오고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 유입되는 등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심각해지자, 정부가 3일 추가 방역강화 대책을 내놓는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준하는 대책이 나올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인 가운데 방역당국은 유흥시설 등에 대한 집합금지와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 조치까지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방역강화 대책에 대해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논의 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거쳐 3일 오전 11시 발표를 목표로 준비 중”이라며 “현재 각 분과별로 사회적 방역조치 필요성과 수위,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역조치를 취할지는 중대본 논의를 통해 결정되고 조치가 상당한 쟁점을 동반하기에 사전에 방향을 정해놓고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고 부연했다.

이번 방역강화 대책에는 사적모임 인원 축소, 영업시간 제한 등 거리두기 4단계 수준의 방역 대책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사적모임이 4명까지만 허용됐다. 유흥시설과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펌게임장은 집합금지 조치로 영업을 할 수 없었다. 식당·카페는 오후 10시까지만 매장 영업을 하고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됐다.

다만 손 반장은 이와 관련해 “이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사전에 정해진 방향이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까지 확인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어서 이미 지역사회에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부가 그간 미뤄왔던 거리두기 조치에 나서면 사람 간 모임과 접촉 빈도가 줄어들어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다만, 강력한 방역 체계를 적용하지 않는다면 향후 확진자는 물론, 중증환자와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는 지적이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거리두기 강화가 여전히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본다”면서 “정부가 이번에는 제대로 된 판단으로 강력한 추가 방역 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