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년부터 가동…정부 "내년에 수전해 기반 생산기지 3곳 추진"

광주 수소생산기지 조감도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연간 1만대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규모의 수소를 생산하는 기지가 광주에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광주시 광산구 연산동 일반산업단지에서 '광주 수소생산기지 착공식'을 개최했다.

수소경제 인프라를 조성 중인 정부는 수소차 등 모빌리티(이동수단)에 필요한 수소를 보다 저렴하고 적기에 공급하기 위해 생산기지 터를 대도시 인근에 잡았다.

이번에 구축되는 수소생산기지는 중규모급이다. 하루 1t 규모로 수소를 생산·공급하는 소규모급 시설은 창원, 삼척, 평택, 대전, 부산, 인천, 완주 등 총 8개 지역에서 구축 단계에 있다.

산업부가 중규모 수소 생산거점으로 선정한 도시는 광주시·창원시·평택시 등 3곳이다. 이후 운영사인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생산기지별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물품 조달계약 체결, 실시설계 완료 등의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착공하는 광주 수소생산기지의 준공 예정은 2023년 3월이다. 이곳에서는 일평균 4t, 연간 1400t 규모로 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운영은 가스공사가 20년간 위탁을 맡는다. 관할 지자체인 광주시는 사업 관련 인허가 및 부지 임대료 할인 등을 통해 사업을 지원한다.

현재 광주 지역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4곳은 약 120㎞ 떨어진 여수·울산 등에서 수소를 공급받기 때문에 운송 거리에 따라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앞으로 광주 수소 생산기지가 준공되면 운송 비용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어 수소 충전 가격도 인하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광주·창원·평택 외 중규모급 수소생산기지를 내년에 2개 추가로 선정하고 2025년까지 총 5개 지역에 중규모 수소생산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양병내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관은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에 따라 그린수소·블루수소 등 청정수소 공급체계로의 전환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신규 사업으로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기지를 전국 3개 지역에 공모를 거쳐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