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어부산, 부산~대마도~규슈 4편 및 김포~대마도 3편 운항
에어부산이 12월 무착륙 국제관광 비행을 총 7회 운항한다.

에어부산은 12월 김해국제공항에서 4회, 김포국제공항에서 3회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운항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김해국제공항에서는 18일 토요일 2편, 25일 토요일 1편, 26일 일요일 1편을 운항한다. 김포국제공항에서는 18일 토요일, 19일 일요일, 26일 일요일에 각 1편씩 운항한다.

김해 출발편은 대마도 상공을 거쳐 사가·구마모토 등 일본 서부 규슈 지역을 선회한 뒤 다시 김해국제공항으로 돌아오는 1시간 30분 여정이다. 김포 출발편은 대구와 부산을 거쳐 대마도 상공까지 간 뒤 다시 김포국제공항으로 돌아오는 2시간 여정이다.

18일, 25일, 26일 김해 출발 항공편은 에어부산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된다. 총액 운임은 11만9400원부터다. 4편은 롯데면세점 전세기 항공편으로 운항된다.
 
에어부산은 승객의 비행에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기내 '럭키 드로우 이벤트'를 진행한다. 국내선 왕복 항공권 에어부산 굿즈 등을 경품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을 통해 판매하는 면세품 대상으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기내 면세품은 현장 주문이 불가하며 사전에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을 통해 예약 주문했을 경우에만 구매할 수 있다.

에어부산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시행에 따라 무착륙 항공편에 적용됐던 좌석 제한 정책이 12월부로 폐지되면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탑승객이 더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연말연시 가족·지인을 위한 선물을 계획한다면 에어부산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이용해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선물을 구매하면서 해외여행의 갈증도 일부 해소하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무착륙 비행을 선보인 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1월까지 1년 간 62편을 운항했다. 총 7093명의 승객이 이용했으며, 평균 탑승률은 약 85%를 기록했다.
 

[사진=에어부산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