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은 4800만대 출하해 2위 기록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스마트폰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공고히 했다. 베트남 공장을 정상화해 중저가 모델인 갤럭시A 시리즈를 안정적으로 공급했고, 새 폼팩터인 폴더블폰이 미국과 아시아에서 기대를 상회하는 인기를 끈 것에 따른 효과로 분석된다.

1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전년보다 20% 증가한 693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전 세계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 관련 지속적인 수요와 아이폰13 시리즈의 출시에 힘입어 전년보다 15% 증가한 480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전 세계 점유율도 2위로 뛰어올랐다.

3분기 점유율 3위는 샤오미로 집계됐다. 반도체 부족으로 인해 제품을 제때 공급하지 못하면서 출하량이 전년보다 5%, 전분기보다 15% 줄어든 4440만대를 기록했다.

반면 BBK 그룹의 중저가 브랜드 리얼미는 3분기에 1620만대를 출하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4200만대로 집계됐다. 전분기보다 6% 성장했지만, 반도체 부족의 여파를 견디지 못하고 전년보다 6%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에선 내수 시장의 힘입어 중국 제조사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점유율은 비보(17%), 샤오미(16%), 오포(14%), 삼성전자(11%), 애플(10%) 순으로 집계됐다.

북미에선 애플이 48%의 점유율을 확보하며 맹위를 떨쳤다. 삼성전자도 34%를 차지하며 모토로라(8%), 원플러스(3%)와 격차를 벌렸다.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에선 삼성전자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삼성전자는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에서 각각 34%, 36%, 20%를 차지하며 점유율 1위 자리를 굳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