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국내외 600여 개에 달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표가 난립하자 혼란을 줄이기 위해 지침을 제시했다. 일명 K-ESG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지속가능경영유공 시상식을 열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K-ESG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을 위해 공신력을 갖춘 국내외 주요 13개 평가기관의 3000여 개 이상의 지표와 측정항목을 분석했다. 이를 통해 정부는 ESG 이행과 평가의 핵심·공통사항 61개를 도출했다.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정부는 산업계와 주요 경제단체 및 신용평가사 등과 간담회를 거쳤다.

분야별 진단 항목을 보면 정보공시(P) 분야는 △ESG 정보공시 방식 △ESG 정보공시 주기 △ESG 정보공시 범위 등 5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환경(E) 분야는 △재생 원부자재 비율 △온실가스 배출량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 △폐기물 재활용 비율 △환경 법·규제 위반 등 17개 문항으로 이뤄졌다.

사회(S) 분야는 △정규직 비율 △결사의 자유 보장 △여성 구성원 비율 △산업재해율 △협력사 ESG 지원 등 22개 문항이며, 지배구조(G) 분야는 △이사회 내 ESG 안건 상정 △사외이사 비율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 분리 △배당정책 및 이행 △감사기구 전문성 등 17개 문항이다.

산업부는 글로벌 동향을 반영한 K-ESG 가이드라인 개정판을 1∼2년 주기로 발간하고 업종별·기업 규모별 가이드라인도 내년부터 마련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