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수 기술 개발사 포상 및 신기술 사례 발표
현대자동차·기아가 협력사 우수 신기술에 대한 포상과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현대차·기아는 1일 경기 화성시 롤링힐스 호텔에서 박정국 연구개발본부 사장을 비롯한 연구소 관계자들과 오원석 현대차·기아 협력회 회장 및 6개 우수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1 R&D 협력사 테크데이(Tech Day)'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6회차를 맞이한 'R&D 협력사 테크데이'는 현대차·기아의 대표적인 협력사 지원 행사다. 협력사의 우수 신기술에 대한 포상과 기술교류를 통해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상호협력을 기반으로 한 동반성장을 증진하기 위해 시행된다.

박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꾸준한 노력으로 신기술 개발과 품질 강화를 지속한 협력사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기아는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동반성장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작년부터 현장 참여를 최소화하고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이는 2주간의 신기술 영상 발표회를 통해 협력사와 현대차·기아 임직원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보완한다. 

현대차·기아는 우수 신기술, 내구품질개선상 2개 부문에 대해 연구개발에 공로가 큰 업체를 우수 협력사로 선정해 포상을 진행했다.

우수 신기술 부문에는 경창산업이 '폴더블 페달 연구'로 대상을 받았다. 경신, 카이스, 명화공업이 각각 우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내구품질개선상에는 대동도어가 도어 개폐시 체커이음 개선으로 최우수상을, 한온시스템이 우수상으로 선정되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수상한 기업을 포함한 총 30개의 협력사가 43건의 연구개발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동반 성장을 통해 미래 자동차를 선도하기 위한 협력 방안도 공유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급변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미래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한 서로 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다"며 "지금까지 장기간 함께 협력해온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교류와 소통을 기반으로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2월 1일 박정국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 사장이 '2021 R&D 협력사 테크데이(Tech Day)'에서 최우수상 신기술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