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기준금리가 연 1.0%까지 올라가면서 저축은행들도 앞다퉈 수신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다. 주식시장 횡·보합세와 금리 인상 이후 시중에 풀린 유동자금을 흡수하기 위한 목적이다. 연말에 정기예금 만기 도래분이 많은 것도 이를 촉진하는 요소 중 하나다. 다만, 저축은행들이 여전히 예대금리차(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 간 차이)’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1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국 79곳 저축은행의 평균 예금 금리(12개월)는 2.34%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 1일(2.26%)보다 0.08%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올해 초(1.89%)와 비교하면, 0.45%포인트나 늘었다.
 
한 달 새 금리가 무려 2배나 뛴 상품도 등장했다. CK저축은행의 비대면정기예금은 전달 1일 연 1.4%에서 이달 1일 연 2.65%로 1.25%포인트가 늘었다. 현재 취급 중인 상품 중 최고금리는 대한저축은행의 인터넷뱅킹 정기예금(연 2.72%)이다. 마찬가지로 전달 1일(2.55%)보다 0.17%포인트 높아졌다. 이외 동원제일저축은행의 비대면 회전정기예금과 융창저축은행의 e회전식정기예금도 금리가 2.7%에 달했다. 각각 0.4%포인트씩 인상 조정된 수치다.
 
대형저축은행의 경우, 소폭의 조정만 거치는 양상을 보였다. SBI저축은행과 OK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은 전달 1일 연 2.30%에서 이달 1일 연 2.40%로 각각 0.1%포인트씩만 올렸다. OK저축은행은 직전 거래일보다 오히려 금리를 0.05%포인트 내렸다. 이외 페퍼저축은행은 연 2.25%에서 연 2.35%로 0.1%포인트 올렸고, 웰컴저축은행은 연 2.30%로 동일했다.
 
이처럼 수신성 자금 금리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정상 범위에선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예대금리차 평균값은 올해 7월 기준 7.2%포인트로 조사됐다. 이는 시중은행(약 1.9%포인트)보다 4배나 높은 수준이다. 저축은행이 여전히 시중은행 문턱을 넘지 못하는 서민을 상대로 금리 장사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79개 저축은행의 지난해 예대마진 수익은 5조310억원으로 2018년보다 20% 넘게 급증했다. 2018년 이후 3년간 예대마진 수익은 13조6950억원에 달하며, 올해 역시 지난 7월까지 3조3809억원의 수익을 올려 지난해 대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기조는 상위권 저축은행으로 갈수록 더 뚜렷했다. SBI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은 지난 2018년 4898억원에서 9294억원으로 62% 급증했으며, OK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은 지난 2018년 5979억원에서 지난해 8301억원으로 늘었다. 페퍼저축은행과 한국투자저축은행도 지난 2018년 대비 2020년 예대마진 수익이 각각 67.2%, 52% 증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