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미래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1위에 오른다는 청사진에 따라 우리나라 정부와 기업이 치열한 경쟁을 지속하고 있다. 그 결과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친환경과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부문은 다소 성과를 내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다만 미래 모빌리티에서 '게임 체인저' 역할을 맡을 도심항공교통(UAM) 부문이 다소 약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에서도 관련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시작했지만 선진국보다 늦은 면이 있어 신속한 움직임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많다.

1일 재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30년 미래 자동차 경쟁력 1등 국가로 도약을 목표로 움직이고 있다. 실제 정부는 지난 2019년 10월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통해 이 같은 목표를 천명했다.

전략을 살펴보면 미래 자동차를 위한 기반시설을 국내에 구축하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60조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바탕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을 개방형 미래 자동차 생태계로 신속하게 전환하겠다는 목표다.

계획의 초기 단계인 현재 국내에서 벌써부터 성과를 내는 분야가 나온다. 우선 친환경 부문을 꼽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2030년 신차의 33%를 친환경차로 개편하고 글로벌 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친환경차를 위한 기반시설을 완비한다. 수소충전소를 2030년에 660기, 전기충전소를 2025년에 1만5000기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30년에는 수소충전소는 주요도시에서 20분 이내, 고속도로에선 75km 이내 도달할 수 있게 한다는 청사진이다.

현재 국내 기업은 차량플랫폼, 전기배터리, 수소연료전지 등 핵심영역 모두를 국산화해 수출하는데 성공했다. 정부의 충전소 구축 계획도 차질 없이 이행되는 중이다.

자율주행차 부문도 성과를 내고 있다. 우리나라는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제도도입(성능검증, 보험, 운전자의무 등) 및 정비시기 단축을 달성한다.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최초로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꼽은 4대 자율주행 인프라는 통신시설, 정밀지도, 교통과제, 도로 등이다. 인프라 구축을 통해 2027년 자율주행 레벨4 기술 실현을 꿈꾸고 있다.

자율주행 부문에서도 국내 기업들은 반도체 등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고 있으며, AI와 소프트웨어 등도 기술 개발을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인프라도 전국적인 5G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어 다른 국가들보다 앞선 수준으로 꼽힌다. 아울러 자율주행 레벨3에 적합한 법 제도 역시 빠르게 준비되고 있다.

다만 문제는 UAM 부문에서는 성과가 미미하다는 점이다. 국내에서 UAM 관련한 기술 개발이 없지는 않다. 실제 현대자동차,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가 지난 9월 체결한 UAM 파트너십에 지난달 대한항공이 합류하면서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을 맺기도 했다.

해당 5개사는 각사의 전문성을 발휘해 중점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며, 공항셔틀 및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Vertiport)의 구조 및 제반시설 설계·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버티포트 및 육상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를 연구한다.

다만 글로벌 주요국에 비해 다소 늦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샤오펑의 계열사 HT아에로(HT AERO)는 지난달 전시회 등을 통해 하늘을 나는 자동차인 '플라잉 카(flying car)' 제품을 공개하고 내년 유럽 시장에 출시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도 플라잉카 200대를 주문 받아 놓은 상태로 마지막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UAM 관련 다소 기술 개발이 늦은 면이 있지만 신속하게 따라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 그 누구도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 전방위적인 기술 개발과 서비스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사진=현대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