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IC, IFC와 공동으로 ESG 관련 글로벌 콘퍼런스 개최··· 국내외 기관 및 운용사 참석

진승호 한국투자공사 사장이 3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투자공사]



진승호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은 30일 "대한민국 국부펀드로서 국제사회의 시급한 과제로 떠오른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외 파트너십을 확대해 KIC가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진 사장은 이날 KIC와 국제금융공사(IFC)가 공동으로 개최한 'ESG and Beyond : 투자기회 창출(Creating Investment Opportunities)' 콘퍼런스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콘퍼런스에는 세계 자본시장을 이끄는 국부펀드와 연기금, 국제금융기구 및 자산운용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민연금, 한국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KDB산업은행 등 국내 기관과 블랙스톤, 블랙록, 칼라일, 맥쿼리, HSBC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블룸버그 뉴에너지파이낸스(BNEF), 서스틴베스트 등 국내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기관도 참석했다. 

진 사장은 "대한민국 국부펀드와 국제금융기구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최초의 ESG 콘퍼런스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ESG와 임팩트 투자의 최고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만큼 생산적인 논의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책임투자가 더욱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콘퍼런스는 ESG와 기후변화 등을 주제로 6개 세션에 걸쳐 진행됐다. 최초 세션 진행자로 나선 닐 그레고리 IFC 최고 리더십 책임자는 'ESG와 임팩트 투자'를 주제로, 임팩트 투자 원칙을 소개하고,  관련 시장 규모의 향후 성장 가능성 및 전망 등을 발표했다. 

이어진 세션에서는 박대양 KIC 투자운용부문장(CIO), 이동훈 한국수출입은행 자금시장단장, 백승달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사장 등 한국 금융투자기관 대표와 블랙록 글로벌 임팩트 투자 총괄인 에릭 라이스(Eric Rice), 립프로그투자 창업자 겸 CEO인 앤드류 쿠퍼(Andrew Kuper) 등이 ESG 관련 투자 경험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 CIO는 "KIC는 2016년 책임투자 태스크포스(TF) 출범 이후 ESG 관련 투자를 확대해 왔으며 현재 운용 중인 자산 약 2000억 달러에 대해 ESG 정책을 통합 적용하고 있다"며 "또한 ESG 관점에서 열위에 있는 산업을 선정에 투자 대상에서 제외하는 네거티브 스크리닝(투자 제한·배제)과 함께 ESG 평가 최하위 등급에 속하는 개별 기업을 외부 평가와 내부 검토를 거쳐 선정한 뒤 벤치마크 대비 비중 확대를 철저히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폰소 가르시아 모라(Alfonso Garcia Mora) IFC 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총재는 "개발금융기관들보다도 900배 많은 자금을 보유한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은 개발도상국에서 기후 금융을 기후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 있다"며 "한국 투자자들이 정부의 새로운 탄소 중립 목표에 부합하도록 기후 전략을 강화하고 있는 것은 더 큰 ‘임팩트(Impact)’를 생성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KIC는 지난 2019년부터 매년 'KIC ESG데이'를 개최해 국내 공공부문 기관투자자들과 글로벌 ESG 투자전략을 논의해 오고 있다. 올해는 국제금융기구인 IFC와 공동개최를 통해 글로벌 기관투자자,국내외 금융투자기관 및 ESG 전문 기업들로 참석 대상을 확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