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건설기계업 최초로 사업장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30일 2050년까지 글로벌 전 사업장의 탄소중립이라는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먼저 과학 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SBTi, Science Based Target initiative) 1.5도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42% 감축, 2040년까지 71%를 감축해 최종적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 군산 등 국내 사업장 및 글로벌 전 사업장에서 공정개선, 재생에너지 도입을 검토, 실행할 방침이다. 특히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통해 현재 배출량의 80%까지 감축하고, 나머지 부분은 상쇄배출권 구입 등을 통해 2050년 탄소 중립을 달성할 예정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이미 국내 모든 회사 차량을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K-EV100)에 가입해 운영하고 있다.
 
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사업장 탄소중립뿐 아니라 제품 사용단계에서부터 탄소배출량을 감축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이를 위해 2023년 전기 굴착기 출시를 시작으로 전기 배터리, 수소연료전지 등 친환경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노르웨이 굴절식덤프트럭(ADT) 생산 공장은 이미 모든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며 “그린 비즈 트랜스포메이션(Green BIZ Transformation) 달성 여부가 향후 미래 회사 가치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