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운사 친환경․고효율 선박 확보 지원…해운․조선업 상생발전 기여

[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신조펀드(한국토니지신조 2호)를 통해 건조를 지원하고, 팬오션이 운항할 ‘그랜드 보난자’호 명명식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랜드 보난자(Grand Bonanza)는 선박 항해에 커다란 행운이 깃들기를 바라는 의미다.

그랜드 보난자호는 캠코가 신조펀드를 조성해 건조를 지원한 첫 번째 선박으로, 이날 행사는 선박 인도를 기념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명명식에는 신흥식 캠코 사장 직무대행, 김홍국 하림 그룹 회장, 안중호 팬오션 대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이 참석했다.
 

29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신흥식 캠코 사장 직무대행(왼쪽)과 김귀수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이 캠코가 신조펀드(한국토니지신조 2호)를 통해 건조를 지원하고, 팬오션㈜가 운항할 ‘그랜드 보난자’호 명명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그랜드 보난자호는 글로벌 환경규제 강화에 대응한 친환경․고효율의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VLCC)으로, 캠코는 정부 기업자산 매각 지원방안에 따른 해운경기 회복 지원을 위해 1억2000만 달러 규모의 외화채권을 발행해 건조를 지원했다. 

신흥식 캠코 사장 직무대행은 “그랜드 보난자호는 캠코가 선박 신조금융에 첫 발을 내딛어 일군 성공사례이기 앞서, 우리 해운․조선업계가 함께 이루어 낸 뜻있는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캠코는 선박 인수․재용선과 더불어 친환경․고효율 선박 신조 등 해운․조선 상생발전 위해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올해 ‘한국토니지신조 1~2호 펀드’를 조성해 ‘그랜드 보난자호’를 포함한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 2척의 신규 건조를 지원했다. 해운업계 유동성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2조 4639억원 규모의 캠코선박펀드를 조성해 국내 중견ㆍ중소 해운사 중고선박 96척을 인수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