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안할 듯…단계적 일상회복 유지
  • 방역패스 및 재택치료 확대…정부, 회의 후 합동 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지난 7월 12일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후 4개월여 만이다.
 
이번 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약 한달 간 실시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향후 시행할 방역 대책을 논의·결정한다.
 
정부는 회의를 마친 뒤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방역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정부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경제적 타격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은 검토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대신 백신 신규 접종 및 추가 접종률을 높이는 방안과 병상 확보 방안 등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확대하거나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을 설정해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재택치료를 확대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지난 주말 전 세계를 강타한 이른바 ‘오미크론’이라는 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대책도 내놓을지 주목된다. 회의 후에는 관계 부처 합동 브리핑이 있을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