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정부, 공공부문 직장갑질 종합대책 실효성 없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반복되는 괴롭힘에 저항할 의지조차 상실했다. 내가 죽으면 해결될까라는 생각을 계속 한다"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가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례들을 28일 공개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직장갑질 119'가 올해 1월부터 지난 27일까지 언론보도와 국민신문고 신고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직장인 18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가 4명, 50대와 40대가 각각 3명, 연령 미확인이 1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12명, 여성이 6명이었다. 이들 중 절반인 9명이 시청·소방서 등 공공기관에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갑질119는 "문재인 정부는 2018년 공공부문 직장갑질 종합대책을 내놓았지만, 공공기관의 직장 내 괴롭힘과 이에 따른 극단적인 선택은 끊이지 않았다"며 "진상 규명과 가해자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권두섭 직장갑질 119 대표는 "정부의 직장갑질 종합대책은 실효성이 없었다"며 "근로기준법의 직장 내 괴롭힘 금지 규정을 공무원 관련법에도 명시하고, 조직 문화를 바꾸기 위해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기관장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