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월 1일부터 제6회 재난안전전시회 온․오프라인으로 개최

제6회 재난안전전시회 포스터 [사진=인천시]

인천시는 12월 1일부터 7일까지 7일간 인천시청역, 부평역, 주안역과 온라인에서 제6회 재난안전전시회 ‘코로나19 위기극복 희망의 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소중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해 우리가 반드시 극복해가야 할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를 주제로 지난 2년여 간의 길고 긴 여정을 담은 사진과 기록을 전시하고, 온라인으로는 다양한 안전교육체험 콘텐츠 등을 제공한다.
 
먼저 인천시청역에서는 코로나19 발생 및 확산, 대응, 일상생활 회복까지 크게 세 부분으로 사진과 물품, 시민 인터뷰 영상이 전시된다. 올해 10월 선정한 어린이 안전그림 공모전과 안전구호 캘리그라피 공모전 우수작품도 함께 볼 수 있다. 코로나19 과정을 담은 사진전시는 부평역과 주안역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는 온라인 전시와 소방체험교실, 안전골든벨에 참여할 수 있다. 재난사례 동영상과 어린이 안전교육 뮤지컬 등 교통안전생활안전, 자연재난 등 분야별로 다양한 안전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온라인으로는 인천상공회의소 주관의 안전포럼과 산업안전기업 및 제품 전시, 재난영화 ‘타워’ 영화해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최기건 시 안전정책과장은 “이번 재난안전전시회가 시민들에게 지난 2년여 간의 코로나19 위기극복 과정을 돌아보고 모두에게 소중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해 힘들지만 지켜야 할 예방수칙을 되새기고, 생활 속 다양한 재난과 안전사고로부터의 대처능력을 향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