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본사 전경. 사진=SKT]

오는 29일 주식 시장에서 거래가 재개되는 SKT가 가벼워진 몸집으로 '국민주' 등극에 속도를 낸다. 

SKT는 지난 1일 SKT(존속법인)와 SK스퀘어(신설법인)로 인적분할을 거쳐 새롭게 출범했다. 두 회사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6일까지 1달간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을 거쳐 29일 SKT, SK스퀘어로 각각 변경상장, 재상장된다. 

이번 인적분할의 목표는 기업 가치를 시장에서 재평가받는 것이다. SKT는 이를 통해 '국민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거래 정지 전날인 지난 10월 25일 SKT의 종가는 30만9500원, 시가총액은 22조3026억원이었다.

SKT는 회사를 분할하면서 액면가를 기존 500원에서 100원으로 낮췄다. 주가도 30만9500원(10월 25일 기준)에서 6만1900원으로 낮아진다. 유통 주식 수가 확대되고 액면가가 낮아져 투자 접근성이 대폭 상승한다. SKT는 누구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국민주'로 탈바꿈해 소액주주의 거래를 활성화한다는 전략이다. 액면분할에 따라 발행주식 수는 기존 7206만143주에서 3억6030만715주로 5배 늘어난다. 

증권가는 인적분할과 액면분할로 인한 SKT의 주가 상승을 긍정적으로 전망한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KT에 대한 목표주가를 8만원으로 제시한다. SKT,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SK스토아로 이뤄진 유무선 통신 사업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실적과 현금흐름(캐시플로)을 기반으로 고배당 매력을 가진 회사로 변화된다"며 "탄탄한 자금력을 기반으로 통신업과 관련된 신규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도 병행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SKT와 SK스퀘어의 주가는 각각 시가총액 14~16조원, 8~11조원 내외에서 거래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SK스퀘어의 지향점이 단순한 지주회사라기 보다는 투자회사의 성격에 더 가깝다"고 말했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SKT 2.0 시대의 포문을 여는 2022년은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2022년 5G 기반의 유∙무선 통신 실적을 가입자 수 증가와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개선으로 더욱 단단하게 키워나가는 한편 구독 서비스, 메타버스, 엔터프라이즈 사업은 성장원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인적분할을 통해 SKT는 인공지능(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한다. 지난해 15조 원의 연간 매출을 오는 2025년 22조 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3대 핵심 사업인 유무선통신, AI 기반 서비스, 디지털인프라 서비스에 집중할 예정이다.

SK스퀘어는 반도체·정보통신기술(ICT) 투자전문 회사로 출범한다. 지금까지 반도체, ICT 플랫폼 사업 투자를 통해 축적한 투자 성공 역량을 바탕으로 현재 26조원인 순자산가치를 2025년 약 3배에 달하는 75조원으로 키운다는 비전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