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포동 건어물시장 입구, 110여개 점포 디자인 개선 '새단장'

[사진=IBK기업은행]

기업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지역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28일 IBK기업은행은 'IBK희망디자인' 사업을 통해 부산 남포동 건어물시장 입구와 110여개 점포의 외관 디자인을 특색있게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 영세 소상공인들의 간판 등을 무료로 디자인해 교체해주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제각각이었던 노후 간판을 일관되고 특색있는 디자인으로 교체하고, 차양막과 진열대 커버는 밝은 패턴과 색감으로 리모델링하는 식이다. 기업은행은 개별 점포를 돕는 것으로 이 사업을 시작해 골목 상권으로 확대했다.

기업은행은 새벽에도 운영되는 도매시장의 특성을 반영해 부산 남포동 건어물 시장의 모든 간판에 조명을 설치하며 밤에도 생기 넘치는 모습을 연출했다. 특히 'IBK희망디자인' 최초로 시장입구 개선공사도 진행했다. 건어물시장을 돋보이게 할 새로운 정체성이 적용된 대형 간판을 설치하고 건물 외벽을 리모델링해 주목성을 높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시장 고유의 정체성를 유지하면서도 특색 있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리모델링했다"면서 "앞으로도 국책은행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