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레벨4 기술 적용
  • '로보라이드' 차량 렌더링 이미지 및 레벨 4 도심 주행 영상 공개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기반 레벨4 자율주행차가 내년 서울 도시를 달린다.  

현대자동차는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발표회에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로보라이드(RoboRide)'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로보라이드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탑승객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 현대차의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자율주행 레벨4 기술 적용으로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 및 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하고,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등 일부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시에도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다.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레벨 4 기술을 복잡한 도심에서 직접 검증하고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한층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개발 목적으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이를 통해 고객이 기술의 진보를 통한 이동의 편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운영 계획은 내년 서비스를 앞두고 발표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날 자율주행 레벨4 기술을 적용한 넥쏘 차량이 도심 일대에서 주행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차로 변경, 우회전, 오토바이 끼어들기 상황 등 혼잡한 도시에서도 넥쏘 자율주행차량이 다양한 교통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했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상무는 "현대차는 '보편적 안전'과 '선택적 편의'라는 개발철학을 바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향후 로보라이드, 로보셔틀뿐만 아니라, 물류 이동 효율성을 높이는 로보딜리버리 등의 서비스도 선보여 고객이 일상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통한 이동의 편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내년 시범 서비스에 투입할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당 모델은 국내 자율주행 환경에 적합하도록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것으로 단순한 기술의 진보가 아닌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한다는 아이오닉 5의 디자인 콘셉트를 반영했다.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는 "포니의 대담한 디자인을 계승한 아이오닉 5는 퍼스널 모빌리티를 자율주행의 영역으로 확장 시킬 가장 완벽한 동반자"라며 "전동화에 이어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새로운 디자인 경험과 가치를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1월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발표회에서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왼쪽부터),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상무, 유원하 현대차 부사장이 아이오닉5 기반 자율주행차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