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년 이전하는 동작구청 부지 특별계획구역 지정

 노량진역 일대 재정비 사업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일대 재정비 계획이 조정되며 교육·문화 등 특화기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1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노량진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결정안'이 지난 24일 수정가결됐다고 25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1·9호선, 경전철 서부선(예정)이 지나는 노량진역을 중심으로 한 노량진동 46번지 일대(8만7123㎡) 일반상업지역이다. 노량진 수산시장, 학원가, 고시원 등으로 인해 다양한 연령층이 집중되는 상업·관광·교육 중심지다.
 
이번 결정은 불합리한 규제로 작동한 획지계획(24개소)을 폐지해 공동개발계획을 재조정하기로 하기위해서다. 또 대규모부지의 경우 복합거점으로 개발유도하고, 주변지역과 조화로운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기 위한 높이계획과 교육·창업 특화기능 강화를 위해 청년커뮤니티가로 및 청년지원공간을 마련하는 내용도 담겼다.
 
특히 현재 동작구청부지는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을 해제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공동주택과 함께 청년 및 교육지원용도와 상업·업무기능이 도입되도록 복합화 계획했다. 동작구청이 상도지구 종합행정타운으로 이전할 경우(2023년 예정) 특별계획구역 계획지침에 따라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해 개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노량진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이 지역 일대가 노량진 학원가를 중심으로 한 교육·문화, 청년특화기능이 강화되고, 노량진 지구중심의 위상이 보다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