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준금리 0.75%서 1%로 상향조정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년 8개월 만에 1% 수준으로 복귀했다. 작년 3월부터 이어진 제로금리 시대가 사실상 막을 내린 것이다. 

25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0.75%에서 1.0%로 인상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한은이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은 지난 8월(0.50→0.75%) 이후 3개월 만이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경기침체가 가시화되자 한은은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인하하는 이른바 '빅컷'을 단행했다. 이후 5월 금통위에서 또 한 차례 인하로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0.5%)으로 1년 이상 이어지다 올해 8월 들어서야 한 차례 인상된 상태다.

이번 금리 인상은 가계부채 급증에 따른 금융불균형 상황에 대한 심각성과 물가상승 여파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경기 악영향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가계부채 급증과 부동산 가격 등 자산가격 상승에 따른 '금융 불균형'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판단이다. 

한편 금통위의 이번 결정은 시장 전망과도 일치한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국내 채권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전문가 100명 중 90명이 이달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