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최대 규모·세계 10위 부유식 발전…‘주민참여형’ 모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국민 패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남 합천댐 수상태양광 현장을 시찰하고, 그동안 공사에 참여한 지역주민과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날부터 발전을 시작한 합천댐은 2011년 소규모 실증연구를 거쳐 2012년 세계 최초로 댐 내 수상태양광을 상용화한 곳이다.
 
당시에는 0.5MW 수준에 머물렀으나, 이번에 발전을 시작한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설비용량 41MW의 국내 최대 규모다.
 
문 대통령은 수상태양광 시찰 현장에서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지역주민도 함께 사업에 투자하고 공사 과정에 참여한 민주적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의 성공 사례라고 평가하고, 앞으로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이 더욱 확산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합천댐은 지역주민이 참여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성공적인 재생에너지 사업모델로 탈바꿈했다.
 
합천댐 수상태양광(41MW)이 매년 생산하는 전력량은 연간 6만명이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합천군민 4만3000명이 가정용으로 사용하고도 남는 전력량이다.
 
댐 인근 봉산면 20여개 마을 주민 1400여명이 마을 공동체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약 31억원을 사업에 투자해 앞으로 매년 발전수익의 일부를 공유하게 된다.
 
또한 석탄화력 발전을 대체함으로써 연간 미세먼지 30t과 온실가스 2만6000t을 감축할 수 있는 환경적으로도 의미 있는 시설이다.
 
청와대는 댐 수면의 수상태양광 모양이 합천군화(花)인 매화 형상으로 설치돼 있어 주변의 생태둘레길과 합천의 명소인 해인사 등과 연계, 합천군의 또 다른 관광명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현장 시찰 후 합천군 대병면 소재의 합천댐 물문화관으로 이동해 지역주민, 수상태양광 관련 전문가, 공사 관계자 등 20여명과 함께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현장 간담회는 합천댐 주민참여형 수상태양광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생각과 앞으로 수상태양광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듣고 발전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목적으로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지역의 결단과 참여가 성공의 가장 중요한 밑거름이라고 평가하고, 합천군과 사업에 적극 참여한 지역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국제규범이 됐고,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체계 전환은 미래세대의 생존과 국가 경제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상태양광은 토목공사에 따른 산림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어 ‘녹녹(綠綠) 갈등’을 줄이고,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한 수익공유 모델을 통해 수용성은 높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주민참여형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성공 사례를 국내 다른 지역의 수상태양광 사업에 접목하고, 기술개발 투자와 제도 개선 노력도 병행해 수상태양광이 빠른 속도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