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유가를 잡기 위한 미국의 비축유 방출 요청에 일본이 화답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유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국가비축유를 시장에 방출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EPA·연합뉴스]



24일 마이니치신문 등 외신은 기시다 총리가 "미국과 보조를 맞춰 국가비축유 중 일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유가 안정은 코로나19로부터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민간비축분이 아닌 국가비축분을 매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우선 국가 수준에서 가능한 부분을 확실히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비축유를 방출하는 시기와 양 등 자세한 내용은 일본 경제산업성이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니혼게이자이(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미국의 전략비축유 방출 공표에 따라 전체 비축유 중 일본 국내 수요 1~2일분에 해당하는 약 420만 배럴을 방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안에 입찰 절차를 걸쳐 내년 3월까지 시장에 내놓을 방침이라고 전망했다.

9월 말 기준 일본은 일본 국내 수요 약 240일분에 해당하는 양의 석유를 비축하고 있다. 이중 국가가 비축하고 있는 것이 145일분, 석유 회사 등에 의무화된 민간비축분이 90일분, 산유국들과 연계해 비축하고 있는 것이 6일분이다.

이번에는 국가비축분 약 1~2일분을 방출하고, 필요한 경우 추가적으로 방출하는 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비축유 방출을 통해 얻은 수익은 휘발유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보조금의 재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닛케이는 비축유를 방출해도 일본 내 수급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유가 억제로 이어질지 확신할 수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가 국가비축유를 방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1991년 걸프전쟁과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및 리비아 정세 악화 시기에 민간비축분을 방출한 적이 있지만, 국가비축분을 방출한 적은 없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유가 안정을 위해 미국의 비축유 5000만 배럴 방출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인도, 영국 등도 함께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