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전기차 산업 지원을 위한 예산을 대폭 늘린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은 23일 "일본 정부가 전기전동차와 충전 인프라 정비에 관한 새로운 지원책을 내놓았다"면서 "전기차 구매자에게 보조금을 현재의 2배인 최대 80만엔으로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미국·유럽 등에 비해 늦어지는 전기차 보급의 속도를 올리기 위한 것이다. 닛케이는 "새로운 지원책을 통해 전기차 보조금 수준은 미국·유럽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갔지만, 충전 설비 등에 대한 지원은 아직 미국 등에 비해 뒤떨어진다"면서 "본격적인 보급을 위해서는 지속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닛케이는 자동차 시장에서 탈탄소 바람이 거세지고 있어, 일본도 이같은 흐름에 적극적으로 합류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조치라고 전했다. 지난해 일본에서 판매된 신형 승용차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 미만이다. 그러나 일본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 신차 판매를 중단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일본 내 전기차 보금의 가장 큰 장애물은 바로 부족한 충전 설비다. 2020년도 말 기준으로 인구 1만명당 충전기 수는 일본이 2.3기에 불과하다. 반면 프랑스는 1만명당 6.9기다. 정부는 충전기 설비를 추가로 도입하는 데에도 큰 예산을 쓸 예정이다. 미국은 최근 통과시킨 인프라법을 기반으로 약 75억 달러 규모로 충전 설비를 마련한다.

일본 정부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리튬이온 배터리 분야에도 대규모 보조금을 지원한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올해 추가경정예산에 1000억엔(약 1조300억원)을 편성하고 지원액을 늘려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기차가 확산하면서 배터리 시장에서 주도권을 놓쳐서는 안된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