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달 6일부터 제외...구체적인 이유 공개無

[사진=바이두 갈무리]

'유동성 위기'에 빠진 중국 부동산 재벌 헝다그룹이 내달 6일부터 홍콩의 주요 지수에서 제외된다. 

지난 21일 중국경제망 등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의 벤치마크 제공업체 항셍은 공시를 통해 항셍지수 시리즈를 검토한 결과 오는 12월 6일부터 헝다를 홍콩 증권거래소의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홍콩H지수·HSCEI)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헝다가 빠진 자리는 바이오기업인 신다생물(信達生物·이노벤트 바이오로직스)이 대신 채우게 될 것이라고 했다. 

HSCEI는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 중 50개의 기업을 추려서 산출한 지수다. 텐센트, 메이투안, 알리바바, 샤오미 등 대형 정보통신(IT)기업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이는 헝다가 HSCEI에 편입된 지 약 1년 만에 퇴출당하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헝다는 HSCEI에 포함된 바 있다. 

항셍은 헝다가 HSCEI에서 제외되는 이유를 정확하게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중국경제망은 헝다의 유동성 위기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했다. 350조원 빚더미에 앉은 헝다그룹이 데드라인에 맞춰 가까스로 채권 이자를 내며 디폴트 위기를 모면한 상황이다. 

한편, 항셍은 이날 홍콩증시 대표지수인 항셍지수에 징둥(京東)과 넷이즈(網易), 화룬맥주(華潤啤酒), 신아오에너지(新奧能源)를 다음 달 6일부터 편입하고 항셍지수 포함 종목도 60개에서 64개로 늘리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