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접종률 높이고, 방역 정책 재검토 해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19일(이하 현지시간) 기준 미국에서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2주 전보다 30% 늘어난 9만3196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8일에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9만4669명으로 집계됐다. 입원 환자도 늘어났다. 19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3% 증가한 4만9126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하루 평균 사망자는 여전히 2주 전보다 6% 줄어든 1134명 수준이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지만, 이미 지난 7월부터 미국에서는 '델타 변이'에 따른 확진자는 크게 증가했다. 이른바 4차 재확산이 시작된 뒤로 코로나19 확진자는 크게 늘었다. 특히 9월 13일 하루 평균 확진자 17만5000여명까지 늘어났다. 이어 증가세는 줄어들면서 10월 하순에는 7만명 선으로 내려갔다. 그러나 겨울이 시작되면서, 확진자 증가세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기온이 많이 내려간 중서부의 북부와 북동부 지역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미국의 주요 명절인 추수감사절(25일) 항공 여행객이 팬데믹 이후 크게 늘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더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 지구에서 푸드 뱅크가 마련한 추수감사절 음식 나누기 행사에서 방문객들이 줄지어 입장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욕시의 식량 불안정 계층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의 120만 명보다 많이 늘어난 160만 명에 달한다. [사진=AP·연합뉴스 ]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지역에서도 확산세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22일부터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고, 내년 2월부터는 백신 접종도 의무화한다. 독일 역시 일일 신규 확진자가 6만 명을 넘어서면서 독일의 옌스 슈판 보건부 장관도 19일 기자회견에서 전면적인 봉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재확산세와 관련해 긴급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추가 사망자가 내년 3월까지 50만 명을 넘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한스 클루게 WHO 유럽 사무국장은 유롭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BBC는 21일 전했다. 백신 접종률이 낮고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어 클루게 사무국장은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기본적인 공중보건 조치를 적용하는 한편 새로운 치료법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