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엔비디아의 게임 플랫폼 ‘지포스나우’ 앱 연동
LG전자가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오에스(webOS)를 탑재한 LG 스마트 TV에 게임 콘텐츠를 결합하며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종합컴퓨팅기업 엔비디아(NVIDIA)와 스마트 TV 콘텐츠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webOS를 탑재한 LG 스마트 TV에서 클라우드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지포스나우(GeForce NOW)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포스나우는 클라우드 서버에 설치된 PC 게임을 원격으로 즐길 수 있는 엔비디아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호환 가능한 컨트롤러만 연결하면 고성능 PC에서나 즐길 수 있던 게임을 스마트 TV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총 1000편 이상의 PC 게임을 제공한다.

지포스나우 전용 앱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TV 업계 최초다. 전 세계 80여 개 국가에서 올해 출시된 4K(3840x2160) 해상도의 △올레드(OLED) △큐엔이디(QNED) △나노셀 TV(webOS 6.0 탑재 모델)를 사용하는 고객은 지포스나우를 이용할 수 있다. TV 홈 화면 내 LG 콘텐츠 스토어에서 지포스나우 전용 앱을 내려받으면 된다.

엔비디아는 현재 스마트 TV에서 지포스나우의 베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조만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고객들은 베타 서비스에서도 정식 서비스와 동일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정성현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 서비스기획운영실장은 “고객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확대해 기존의 TV 시청 경험을 넘어선 LG TV만의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의 LG 올레드(OLED) TV에서 지포스나우(GeForce NOW) 앱을 구동하는 모습.[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