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의 '아픈 손가락' 두산건설을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PEF)인 큐캐피탈파트너스 컨소시엄이 인수했다. 이로써 2년 이상 이어지던 두산건설의 M&A는 막을 내렸다. 또한 두산그룹은 재무구조 개선약정의 조기졸업을 목전에 두게 됐다.  
 

[사진=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 제공]


1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어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건설 지분 100% 중 54%를 큐캐피탈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하고,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 큐케피탈이 앵커 투자자로서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 △우리PE △유진자산운용-신영증권PE부문 등과 함께한다. 이번 매각은 외국계 금융사인 BDA파트너스가 자문했다. 

두산그룹의 부동산 개발 자회사인 디비씨(DBC)는 이들이 설립할 특수목적법인(SPC)에 1200억원을 투입해 중순위 출자자로 참여한다. 전체 거래금액은 2580억원이다. FI가 투입하는 금액은 큐캐피탈 900억원, 스카이레이크 300억, 유진-신영PE 180억원이다. 나머지 지분 46%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할 예정이다. 

지난해 두산그룹은 두산건설 매각을 위해 중견 건설사 대우산업개발과 협상을 하기도 했으나 가격 등에 대한 견해차로 결렬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건설경기 호황에 힘입어 실적이 크게 개선된 점이 매각 성공으로 이어지게 됐다는 분석이다. 두산건설의 올 3분기 기준 누적 영업이익은 543억원으로, 전년 동기(238억원) 대비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또한 매각주간사인 BDA파트너스가 지난해부터 재무개선 해결사로 나서며 부실이 상당히 감소한 것도 한몫했다. 두산건설은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차입금이 과도한 탓에 이자비용이 많아져 당기순손실만 기록했다. 하지만 재무구조 개선으로 올 상반기 이자비용은 152억원으로 줄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84억원, 2019년 상반기 408억원과 비교해 절반 이하로 줄어든 셈이다. 그 결과 두산건설은 올 상반기 11년 만에 당기순이익으로 흑자 전환했다.

두산그룹의 자구계획도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다. 두산그룹은 앞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으로부터 3조원의 긴급 지원받는 약정 체결 이후 △클럽모우CC △네오플럭스 △두산타워 △두산솔루스 △두산 모트롤BG △두산인프라코어 등 우량자산을 잇따라 매각했다. 만약 연내에 졸업하게 되면 지난해 6월 채권단 체제에 들어선 지 약 1년 반 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