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해외여행 동반자는 부담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1-11-22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해외여행 환경이 달라졌다. 필요하지 않았던 서류를 준비하는 데만 오랜 시간이 걸린다. 백신 접종 증명서와 신속 유전자 증폭(PCR) 검사 후 코로나19 음성 영문 증명서를 발급받는 것은 필수 조건이 됐다. 비용 부담까지 뒤따랐다. 항공 운임도, 숙소 가격도 껑충 뛰었는데 PCR 검사비까지 1회 10만원이 훌쩍 넘는다. 설렐 줄만 알았던 해외여행에 '부담감'이 동반할 줄이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