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환경이 달라졌다. 필요하지 않았던 서류를 준비하는 데만 오랜 시간이 걸린다. 백신 접종 증명서와 신속 유전자 증폭(PCR) 검사 후 코로나19 음성 영문 증명서를 발급받는 것은 필수 조건이 됐다. 비용 부담까지 뒤따랐다. 항공 운임도, 숙소 가격도 껑충 뛰었는데 PCR 검사비까지 1회 10만원이 훌쩍 넘는다. 설렐 줄만 알았던 해외여행에 '부담감'이 동반할 줄이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