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윤 후보는 이날 5·18민중항쟁 추모탑 앞에서 “제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는 40여년 전 5월의 광주시민들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와 눈물로 희생한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두환 옹호 발언’ 등으로 물의를 빚었던 윤 후보가 본선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외연 확장에 나서는 모양새다. 윤 후보는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5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 지켜봐달라”고 했다. 이어 “여러분께서 염원하시는 국민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고 여러분께서 쟁취하신 민주주의를 계승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5·18운동을 헌법 전문에 게재하는 문제와 관련, “5·18의 정신이란 것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고, 우리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이기 때문에 당연히 헌법이 개정될 때 전문에 반드시 올라가야 한다고 늘 전부터 주장해왔다”고 했다.

‘5·18 왜곡 처벌법’과 관련해선, “5·18의 정신이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기 때문에 역사에 대한 평가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본질을 허위 사실과 날조로 왜곡하는 걸 허용해선 안 된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항의하는 일부 시민단체로 인해 추모탑 앞까지 가지 못해 분향하지 못했다. 윤 후보는 “제가 5월 영령에 분향하고 참배했으면 좋았을 텐데, 사과드리고 참배할 수 있었던 것은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무릎 참배’를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윤 후보가 사과했지만 호남 민심이 윤 후보에게 우호적으로 돌아설지는 미지수다. 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이날 CBS라디오에서 “윤 후보의 발언은 굉장히 충격적이었다”면서 “이어진 사과도 그분께서 진심어린 사과를 하는 것인지에 대해 호남 사람들이 깊은 분노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5·18민주묘지 방문에 앞서, 전남 화순의 고(故) 홍남순 변호사 생가를 방문해 유족과 차담회를 가졌고, 이후 광주 서구 5·18자유공원을 방문했다. 홍 변호사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학살에 항의하는 행진을 펼치다 내란수괴 혐의로 무기징역을 받았던 인물이다.

윤 후보는 11일에도 외연 확장 행보를 이어간다. 윤 후보는 오전엔 전남 목포의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을 방문한 뒤 오후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마련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