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과 함께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프로젝트 최종성과 발표
  • 지난해 11월 선발한 6개 기업 대상, 약 1년간 IT 역량 전수와 기술 멘토링 지원

정현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채인원 에코피스 대표, 이환희 포인핸드 대표, 이경황 오파테크 대표, 구현모 KT 대표,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앞줄 왼쪽부터) [사진=KT 제공]

KT가 ‘따뜻한 기술 더하기 챌린지’ 최종 성과를 발표했다. ‘따뜻한 기술 더하기 챌린지’ 프로젝트는 KT가 사회적경제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공모전이다.

KT는 10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이스트사옥에서 구현모 KT 대표이사,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정현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 송경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T는 지난해 11월 공모전을 통해 에코피스, 오파테크, 포인핸드, AI굿윌보이스, 세이글로벌, 함께걷는미디어랩 등 6개의 사회적경제기업을 지원 대상으로 선발했다. 이후 선발된 기업이 디지털 시대에 걸맞는 기술혁신형 구조로 성장할 수 있도록 IT 역량 전수와 기술 멘토링을 1년간 지원했다.

이날 최종 성과 발표회에서는 참여기업의 성과 발표와 함께 우수기업으로 선발된 에코피스, 오파테크, 포인핸드 3개 기업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따뜻한 기술 더하기 챌린지’는 우리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사명감에서 출발했다”라며 “대한민국 대표 디지털플랫폼 기업인 KT는 ‘따뜻한 기술 더하기 챌린지’ 프로젝트가 우리 사회에 가치를 더하는 동반성장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채인원 에코피스 대표는 “KT와의 협업으로 소형 로봇 군집주행 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고 KT와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등 다양한 사업에 참여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