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하나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제1회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금융소비자를 위한 5대 핵심과제를 도출했다고 9일 밝혔다.

하나은행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는 기존 금융회사 관점에서 중점적으로 이뤄지던 리스크 관리 체계에서 벗어나 금융소비자 관점에서 손님의 자산에 대한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지난 7월 처음 설치됐다. 은행 최고의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 내에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를 설치한 것은 하나은행이 처음이다.

이번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에서는 '손님 중심 리스크 관리를 통한 신뢰 강화'를 목표로 △소비자리스크 관리 거버넌스 체계 구축 △상품의 제조·선정 판매, 사후관리 전 과정에 걸친 위험관리체계 도입 △선택과 집중을 통한 상품 관리 기준 마련 △소비자리스크관리 점검 및 보고체계 수립 △소비자리스크 통할 관리체계 구축 등 5대 핵심과제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은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소비자리스크협의회 설치 및 운영 △직원자문단 설치 및 운영 △소비자리스크관리 지표 개발 △투자성 상품 및 제조회사 점검 가이드라인 수립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소비자가 직면하는 금융의 모든 단계에서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실질적인 변화에 나설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작년 말 은행권 최초로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소비자리스크관리그룹을 신설하고 법률 전문가 이인영 그룹장을 신규 영입했다"며 "진정성 있는 변화를 통해 금융소비자와의 신뢰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