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노조, 4일 임시주총 소집 주주제안 발의 기자회견 개최

[사진=금융노조 제공]


국내 최대 현금수송업체인 '한국금융안전'을 둘러싼 노사 갈등이 수 년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업체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대주주인 은행권이 주주권을 적극 행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금융노조와 한국금융안전지부, 금융정의연대, 경실련 등 단체들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기관 정상화를 위한 노동시민사회 연대기구 출범 및 현 김 석 대표이사 해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소집 주주제안 발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4개 주주은행(우리·신한·국민·기업은행)은 즉각 한국금융안전 우리사주조합에 위임장을 전달해야 한다”면서 “한국금융안전에 가처분 패소와 같은 심각한 사태가 발행할 경우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안정성 훼손과 회사 청산에 따른 대량 실업 발생 등 그 책임은 주주은행들에게 돌아감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은행권 현금 수송과 자동화기기 관리 등을 담당하는 한국금융안전은 지난 1990년 시중은행들이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현재 4개 은행이 총 6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나머지는 김 대표가 운영 중인 또다른 회사(청호이지캐쉬)를 통해 37.05%를 보유 중이다. 

이동훈 금융노조 산하 한국금융안전지부장은 현 김석 대표이사를 겨냥해 날을 세웠다. 이 위원장은 "김 대표이사는 대주주가 된 이후에도 계속해서 추가지분확보를 위해 은행들을 압박했다"면서 "그동안 주주은행과 금융당국의 방치 하에 김 대표는 공공성을 훼손하는 공공의 적이 되었고 한국금융안전 조합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괴물이 되어버렸다"라고 비판했다.

이 지부장은 또한 현 사태를 방관한 금융당국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 지부장은 "금융사고를 예방하고 금융권에 대한 관리 감독을 충실히 이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치한 것은 관리감독기관으로서의 직무를 유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주은행과 금융당국은 현금수송업계의 근간을 다시 회복하고 설립취지인 공공성을 회복해 현금수송 및 금융물류산업이 안정된 발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금융안전지부는 금융노조와 시민단체 요구에 따라 주주 위임이 완료될 경우 오는 29일 임시주총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