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직원이 숨진 '생수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피의자 범행 동기를 추정할 수 있는 메모를 확보했다.

2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피의자 A씨가 근무하던 사무실 책상에서 A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 여러 장을 발견했다.

해당 메모에는 "제거해버려야겠다", "커피는 어떻게 하지" 등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음료에 독성물질을 넣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그간 경찰은 A씨가 유서 등 범행 동기를 특정할 만한 단서를 남기지 않고 사건 발생 이튿날인 19일 자택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숨진 채 발견돼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A씨 사망으로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종결될 예정이다. 하지만 경찰은 범행 과정을 밝히고 숨겨진 공범이 없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앞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었던 남녀 직원 2명 가운데 남자 직원이 숨지면서, 경찰은 A씨에게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