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벤처기업협회 대회의실에서 벤처기업·한국여성벤처협회와 조달청의 간담회가 진행됐다.[사진=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와 벤처기업협회가 28일 조달청과 간담회를 갖고 벤처기업인들의 공공조달시장 진출 기회 확대를 요청했다.

양 협회는 이날 벤처기업협회 대회의실에서 김정우 조달청장과 함께 ‘벤처나라 5주년 기념 벤처기업-조달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양 협회 협회장과 스마트원 류혜성 대표, 엔이알 김수경 대표, 메쉬코리아 주상식 CDO, 아하정보통신 구기도 대표, 유비스 황주원 대표, 케이에스아이 김경숙 대표, 크린텍 고예성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과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장은 "전체 공공조달 계약실적이 2015년 110조4000억원에서 지난해 175조8000억원으로 크게 성장했다"며 "벤처기업의 공공조달시장 진출 기회를 더욱 확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벤처나라와 혁신제품 인센티브 부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관련 조달기준 마련 △벤처·창업 혁신조달 상품 지정기간 확대 △신기술 특허공법 선정위원회 가격평가방법 변경 △우수제품지정 신인도 가점 조정 등을 건의했다.

김 청장은 "혁신적 기술 확산 등을 통해 창업·벤처기업들이 공공조달시장을 발판삼아 더 큰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