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S해운이 누적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최초로 연간 3000억원 매출 돌파를 눈앞에 뒀다.

KSS해운은 28일 올해 누적 3분기(1~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29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5% 늘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4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61% 확대됐다.

실적 호조의 원인으로는 올해 상반기 도입된 신규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4척의 영향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 또 기존 선대를 대상으로 인상된 용선료로 연장 계약하면서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KSS해운 관계자는 "4분기에도 해운업에 우호적인 시장 분위기가 조성돼 있다"며 "올해 연간 매출액 3100억원, 영업이익 610억원을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사진=KSS해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