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이 27일 ㈜두산 사업부문 총괄(CBO·Chief Business Officer) 대표인 곽상철 사장 후임으로 지주사 내 최고전략책임자(CSO)인 문홍성 사장을 내정했다. 문 사장은 다음달 1일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파악된다.

그룹 전략·재무 전문가인 문 사장은 올해 초부터 로봇·수소드론·물류 등 그룹 최상위 지주사 ㈜두산의 3대 신사업을 총괄·지원하기 위해 신설한 신사업부문을 이끌어왔다.

문 사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2010년까지 기획재정부 국장으로 근무하다 두산그룹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국제금융 전문가로 그룹 전략기획실에서 전무와 부사장을 역임했으며, 그룹의 경제연구소 역할을 담당한 두산DLI 대표를 맡다가 2019년 ㈜두산 사장으로 복귀했다.

그룹 안팎에선 문 사장이 신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하면서 주력사업의 성장과 혁신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두산은 이사회 의장인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과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민철 사장, 곽 사장 등 3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해왔다. 이번 인사로 내년 정기주주총회에서 문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사진=두산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