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 ‘국토부 협박’ 언급, 성실한 직원들 상처 받아”
  • “불철주야 일하는 국토부 직원 헤아리는 후보돼야”

국토교통부노동조합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국토부 협박’ 발언과 관련, 이 전 지사가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국토부 노조] 




국토교통부노동조합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국토부 협박’ 발언과 관련, 이 전 지사가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국토부 노조는 지난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성남시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국토교통부가 직무유기로 문제 삼겠다고 협박해 성남시가 어쩔 수 없이 용도변경을 해 준 것”이라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러한 발언은 국토부 공무원들의 사기를 저하하는 것으로, 이 전 지사가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는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개발 특혜 의혹에서는 논란의 화살을 가장 힘없는 국토부 공무원 노동자들에게 전가하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주고 말았다"며 "공직자들의 업무는 공문서로 이뤄진다. 국토부와 성남시 사이에서 주고받은 모든 행정처리도 공문서를 기반으로 이뤄진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부지 매각에 대한 정당한 업무 절차를 협박으로 표현하는 것은 공무원 노동자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는 것이고, 공무 처리를 위축시키는 발언으로 지극히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국토부 소속 공무원 노동자들의 청렴 수준은 지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토지 투기 사건으로 인해 이뤄진 전 직원 재산조사 결과에서도 입증된 바 있다"며  "국토부 공무원 노동자들 가운데 토지 투기 등에 연루된 노동자가 단 1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에 명시된 부동산 업무 이외의 부서에서도 자진해서 전 직원이 재산 등록을 하는 등 국민적 눈높이에 맞춰 공직자가 지켜야 할 청렴을 지키는 일에 솔선수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병욱 국토부 노조 위원장은 “국토부 업무가 건설, 부동산, 도로, 철도, 항공 등 국민 실생활과 매우 밀접한 영역에 있는 만큼, 국토부 공무원들의 사기가 저하되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며 "이러한 발언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국토부의 정당한 업무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