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전 8시 소상공인 손실보상 접수 시작
  • 개시 이후 신청자 몰려 사이트 먹통·지연
 

[사진=소상공인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소상공인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신청이 27일부터 시작됐지만 계속된 신청 누리집 접속 지연 사태로 소상공인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신청이 시작된 오전 8시부터 약 1시간가량 지속된 홈페이지 접속오류는 해결했지만, 신청 과정에서의 튕김과 지연은 계속되고 있어 소상공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소상공인 손실보상 누리집에서 손실보상 신청을 받았는데 오전 10시 20분 현재까지 누리집 접속이 원활하지 않다. 접수 시작 후 약 1시간이 지날 때까지는 누리집 접속 자체가 안 됐으며, 이후로는 접속이 됐다가 끊기는 등 불안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손실보상 대상자는 이날부터 별도 서류 없이 온라인으로 '신속보상' 신청을 할 수 있다. 손실보상금 신청 대상은 지난 7월 7일∼9월 30일 정부의 집합금지·영업시간 제한 조처를 이행해 경영상 심각한 손실을 본 소상공인 사업체와 소기업 80만곳이다.

이 중 신속보상 대상은 77%인 62만곳으로, 이들에게는 이날과 28일 이틀간 오전 8시부터 신청 안내문자가 발송된다.

소상공인 커뮤니티에는 불편을 호소하는 글들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BTS 티케팅도 성공했는데 손실보상금 신청을 못했다는 게 헛웃음만 나온다”, “차라리 맘 놓고 오후 늦게 확인하는 게 낫겠다”, “2시간 30분 동안 서버가 지연되는 게 말이 되냐”, “기대도 안 했다” 등의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가 현재 정상 접속과 지연 접속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트래픽 과다에 따른 네트워크, 방화벽 상의 문제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