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이베스트투자증권은 LG생활건강에 대해 아쉬운 3분기 실적과 4분기 마케팅 비용 증가 전망 등을 근거로 목표주가를 180만원으로 하향한다고 밝혔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7일 "3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한 2조103억원, 영업이익이 4.5% 증가한 3423억원을 기록했다"며 "매출액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으나 수익성은 양호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글로벌 공급망 쇼크, 주요 원자재 가격 인상 등 3분기에 전체적으로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이어졌던 것이 실적의 발목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화장품 부문이 매출 1조267억원, 영업이익 215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2% 감소, 9.0% 증가했다. 면세점 매출액은 5.2% 줄은 4805억원을 기록했고 생활용품을 포함한 중국 사업의 매출도 2% 증가에 그쳤다. 음료부문과 생활용품 부문도 원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영업이익 개선이 요원한 상황이다.

오 연구원은 "LG생활건강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나 목표주가를 180만원으로 하향한다"며 "3분기 실적을 반영해 연간실적을 조정하면서다. 4분기에도 베이스 및 마케팅 비용이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