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이 전기차 전용 윤활유 브랜드 라인업 '세븐 EV'를 출시한다.

세븐 EV는 세계적인 친환경 모빌리티의 보급 확대 추세에 대응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도하기 위해 에쓰오일이 개발한 다양한 전기차용 윤활유 제품들의 대표 라인업 명칭이다. 연내에 하이브리드차량 엔진 전용 윤활유의 국내 판매를 시작하며, 액슬(Axle) 오일 등 기타 전기차 전용 제품들도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에쓰오일은 전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친환경 정책과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해 전기차용 윤활유 개발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초 하이브리드차량(HEV), 전기자동차(BEV)의 변속기 및 감속기에 최적화된 윤활유 4종 개발을 완료했다. 이후 국내외 시장 확대를 위한 네이밍(작명) 및 용기 디자인 등 브랜드화 과정을 거쳐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

현재 에쓰오일은 윤활유 개발을 위한 별도의 마곡 기술개발센터를 두고 친환경 자동차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전기차 윤활유 제품의 개발과 더불어 향후 재생 용기를 사용한 친환경 용기 제작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며 "전기차의 기술 발전에 발맞춰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다양한 윤활유의 추가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에쓰오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