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오는 12월 1일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행을 앞두고, ‘마이데이터 서비스 기능적합성 심사’를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이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기능적합성 심사는 표준API 규격 버전에 따라 심사하는 절차다. 우리은행은 46개 마이데이터 사업자 중 최초로 최종규격에 맞춰 심사를 통과했으며, 서비스 본격 시행에 앞서 11월 한 달간 실데이터 기반으로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행을 시작으로 내 정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데이터 뱅크(Data Bank)로서 자리매김하고자, 우리WON뱅킹을 통한 통합 자산관리 및 생활플랫폼과 연계한 일상 속 편의제공 서비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고객의 첫 번째 마이데이터가 우리은행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 구현을 위한 철저한 준비는 물론,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