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뉴스]

주가 900달러대를 돌파한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주요 모델 가격을 인상한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모델X와 모델Y 등 주요 차량 가격을 2000~5000달러씩 인상한다.

테슬라는 이날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모델X 롱레인지와 모델S 롱레인지 차종의 가격을 10만4990달러(약 1억2300만원)와 9만4990달러(약 1억1100만원)로 각각 5000달러(약 580만원)씩 인상한 가격을 제시했다.

모델Y 롱레인지와 모델3 스탠더드 레인지 플러스도 5만6990달러(약 6700만원)와 4만3990달러(약 5100만원)로 2000달러(약 230만원)씩 인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 테슬라 주가는 3분기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상승세를 보이는 중이다. 테슬라는 지난 3분기 순이익 16억2000만 달러(약 1조9000억원)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22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일 대비 1.75% 오른 909.68달러(약 107만원)로 올해 1월 이후 처음으로 900달러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종가 기준 테슬라 시가총액은 9005억9700만 달러(약 1059조원)로 늘었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의 상승률(21%)을 뛰어넘어 28% 가까이 올랐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시장가치 1조 달러를 향한 일류 기업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전통적인 자동차 업체보다 반도체 칩 부족 사태에 더 잘 대처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