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휴일에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김진욱 대변인은 2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는 어제 경선토론회에서 '모든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고 했지만, 여전히 사과는 불성실하고 부족하다”며 “부인 김건희씨에게 논란이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 옹호는 광주 시민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 후보는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초보 딱지 붙이고 과속 운전하는 윤 후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며 “무엇이 문제냐는 식의 돌파 방식으로는 더는 망언을 덮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1일 MBN주최 국민의힘 대선경선 TV토론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