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코리아씨이오서밋이 주최한 서밋포럼에서 구자관 삼구아이앤씨 책임대표사원을 중심으로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코리아씨이오서밋 제공]

코리아씨이오서밋 박봉규 이사장이 주최하고, 더마블스가 주관하며, 아주경제, 코리아헤럴드, 위키리크스한국 등이 후원하는 '서밋클럽'의 서밋포럼이 지난 21일 소노펠리체에서 개최됐다.

서밋클럽의 헤르메스(HERMES)편은 경영의 신, 지혜의 신으로 불리는 최고경영자를 초청해 경영혁신, 기업가정신을 배우는 커뮤니티다.

이날 서밋포럼에선 조봉희 코리아씨이오서밋 대표의 진행에 따라,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의 인사말, 오명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장관의 격려사, 구자관 삼구아이앤씨 책임대표사원 초청 강연 순서로 진행됐다. 강연에선 주영섭 KCS 엑셀러레이팅위원장(전 중소기업청장)이 모더레이터를 맡아, 구자관 책임대표사원의 '물방울로 바위를 뚫은 기업인, 구자관'이란 주제로 강연했다.
 

지난 21일, 코리아씨이오서밋이 주최한 서밋포럼에서 구자관 삼구아이앤씨 책임대표사원이 '물방울로 바위를 뚫은 기업인, 구자관' 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코리아씨이오서밋 제공]

삼구아이앤씨는 화장실 청소로 시작해 청소용품 제조, 생산도급, 건물종합관리, 케이터링 서비스, 호텔종합관리와 복지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는 아웃소싱 전문기업이다.

현재 1조7000억원의 매출과 계열사 27개, 직원이 4만명이 넘었지만, 사훈(三具: 신용, 신뢰, 사람)을 몸소 실천하는 구자관 회장은 '회장'이란 직함 대신 '책임대표사원'을 사용하고 있듯 겸손하다.

구자관 책임대표사원은 현재 도산아카데미 이사장과 한국건축물유지관리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국민훈장 동백장, 대한민국 창조경영인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